Busan Fireworks Festival
알림마당알림마당 더보기
알림마당
  • HOME
  • ENGLISH
  • JAPANESE
  • CHINESE
보도자료

- 크고 강한 부산, 세계인과 함께하는 - 제7회 부산세계불꽃축제(10.21~29) 개최!

분류
  불꽃보도자료
작성일
  2011/10/11
조회
  11,503
파일 다운로드
  

- 크고 강한 부산, 세계인과 함께하는 -   제7회 부산세계불꽃축제(10.21~29) 개최!

제7회 부산세계불꽃축제가 오는 10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광안리해수욕장에서 16만 여발의 불꽃을 터뜨리며 “2011 위대한 비상! 부산”을 주제로 한 세계 최고 최대의 불꽃축제로 개최된다.

 

올해의 부산세계불꽃축제는 축제기간 확대로 체류형 문화관광축제로 전환하여 외국인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시민 안전대책 및 조기입장 관람객을 위한 식전행사를 보강하였으며, 9일간 총300만명의 관람객이 광안리 앞 바다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부산세계불꽃축제는 첫째 날인 21일(금) ‘사랑나눔 패션 대축제(SBS주최)’를 시작으로, 28일(금) ‘한류 콘서트 공연(SBS주최)’, 22일(토)에는 부산세계불꽃축제의 특별이벤트인 ‘해외불꽃경연대회’가 열려 미국, 폴란드, 일본, 중국 등 해외 유수의 대륙별 불꽃업체 4개팀이 참가하여 다양하고 특색있는 불꽃쇼를 연출한다.

 

29일(토)에는 불꽃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최첨단 멀티 불꽃쇼’가 50분간 연출되는데 국내 최장길이의 1㎞ 나이아가라연출, 국내 최대크기의 25인치(63.5㎝) 타상연화연출, Grand Finale연출, 5m크기의 대형불새를 비롯한 7마리의 희망불새 등 다양한 캐릭터 불꽃으로 지난해 보다 한층 더 화려하고 감동적인 불꽃쇼를 선보일 전망이다.

 

또한 22일과 29일 불꽃행사일에는 조기 입장객을 위하여 키다리피에로 등의 거리공연과 시민응원전, 아카펠라·전자현악 등을 연주하고, 행사종료 후에는 관람객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귀가를 할 수 있도록 흥겹고 신나는 음악방송과 중앙무대의 축하공연으로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22~27일간의 문화행사 기간중에 외국인관광객 및 일반시민들에게 볼거리 즐길거리를 위하여 주간에는 널뛰기, 그네뛰기, 제기차기 등 체험민속공연이, 야간에는 야외오페라(투란도트), 국악, 관악, 힙합공연 등 가을의 향연을 다채롭게 열릴 계획이다.

 

한편, 중앙무대 초청관람석은 지난해 행사 후 언론이나 시민들로부터 위화감 조성과 시민불편 가중 등으로 초청석을 없애는 게 좋겠다는 지적을 적극 수용하여 올해는 폐지하고 그 구역을 시민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며 해외단체 관광객에 대해서는 지난해 모객조건(좌석제공)을 감안한 시정신뢰 차원에서 관람석을 제공할 계획이다.

 

※ 올해 부산세계불꽃축제가 지난해와 달라진 점

< 불꽃연출 면에서 > 1. 해외불꽃쇼를 지난해 초청쇼(3개국)에서 4개국이 참가하는 경연대회 로 개최하여 수준높은 불꽃연출이 예상(시상금 10백만원)

2. 올해 부산멀티불꽃쇼의 특징은 올해의 연출테마를「2011 위대한 비상, 부산」으로 설정하여 부산의 새로운 도약을 ‘새의 성장과정’을 빗대어 표현(6막으로 구성)하여 올해는 7마리(2010년 3마리)의 불새(Led Fire Bird)가 편대를 이루어 비행하고 그 중 대형(5m크기) 불새 1마리가 여타 불새를 지휘하여 더 높이 비상하여 연출 효과를 극대화 함

 

< 연출 Point > 가. 국내 최장길의의 1km 나이아가라 연출 나. 국내 최대크기의 25인치(63.5m) 타상연화 연출 * 개화직경 400m, 개화높이 500m 다. Grand Finaie 3회 연출 * 초반(1막), 중반(3막), 마지막 피날레 라. 대형불꽃류(10~16인치) 수량 증가 및 광안대교 연출 강화 마. 캐릭터불꽃, 수상불꽃 등 신제품 불꽃류 다양화 등

 

< 행사추진 측면에서 > 1. 축제기간 확대(3일→9일)로 체류형 문화관광축제로 전환하여 외국인 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프로그램 보강

2. 시민안전대책 차원에서 관람객 분산입장을 위하여 관람객 진입 총량 (50만기준)이 넘어 설 경우 출입구의 통제를 주 출입구부터 좌우 순 차적으로 실시(총량제),

또한 행사종료 후 해변로·인도측 관람객이 먼저 귀가하고 나면 10~ 20분 뒤 백사장 관람객이 귀가토록 유도하는 순차적 귀가제(경찰병 력 및 해수욕장 근무 공무원 투입)

3. 행사장주변 주요 목지점(7개소)에 CCTV 설치로 관람객 이동상황 실 시간 점검으로 비상시 신속 대응 시스템 보강

4. 금년에 수영교에서 백산허리길 및 수변공원길 구간의 진입 차량 통제구간을 확대하여 해운대 및 수영구 지역으로의 귀가통로 확보

5. 응급구급 환자의 후송 등을 위한 비상통로 확보(경찰병력 투입) * 4개구간(폭 1.5m) : 해변로 바닷가 인도(삼익비치~민락회센터 1.4㎞), 바닷가 인도~광남로간(150m) 3개 구간 6. 중앙무대 초청관람석 폐지

 

목록보기
1